▲ 19일 오전 6시 40분께 강원 고성군 거진항 북동방 약 1.4km(약 0.8해리) 인근 해상에서 죽은 채 발견된 푸른바다거북. [속초해경 제공]
▲ 19일 오전 6시 40분께 강원 고성군 거진항 북동방 약 1.4km(약 0.8해리) 인근 해상에서 죽은 채 발견된 푸른바다거북. [속초해경 제공]

강원 고성군 해상에서 1급 멸종위기 보호종이자 해양보호생물종인 푸른바다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발견된 푸른바다거북은 약 5∼7년 정도 된 어린 개체로 추정된다.

19일 속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쯤 거진항 북동방 약 1.4km(약 0.8해리)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민이 죽은 거북이 바다에 떠 있는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된 거북은 길이 약 57cm, 너비 약 38cm 무게 약 10kg 크기로, 전문기관에 문의한 결과 푸른바다거북으로 확인됐다.

푸른바다거북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서 1급으로 분류된 멸종위기 보호종이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 범주 중 위급종으로 지정한 해양보호생물종이다.

해경은 “거북을 연구목적으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인계했다”면서 “물범이나 물개 및 바다거북 등이 해안가에서 발견되거나 좌초, 표류한 고래류 등을 발견하면 골든타임 내 신속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119나 해양경찰에 신고해달라”고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