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7일 오후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발언하고 있는 모습.[공동취재]
▲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7일 오후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발언하고 있는 모습.[공동취재]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9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날 윤리위가 입장문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이 전 대표가 최근 언론 인터뷰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 인사들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전환 전후로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연일 저격하고 있다.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에서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데 있어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훼손, 고질적인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것에 대해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이처럼 강조했다.

윤리위는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국내외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과 당원의 기대에 과거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부응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 이상 방치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며 “이런 노력은 당정 관계의 안정과 강화뿐만 아니라 정치 발전 및 혁신을 위한 새로운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 윤리위가 이 전 대표를 겨냥한 입장문을 낸 것은 지난 6월18일 이후 두 번째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이런 입장문과 관련해 연합뉴스 측에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