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순이익도 작년 동기 대비 11% 감소 전망

▲ 일러스트 한규빛 기자
▲ 일러스트 한규빛 기자

‘550만 동학개미’를 보유한 삼성전자를 포함해 국내 주요 상장사 10곳 중 7곳의 평균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2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분기 기업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지난 19일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이 목표주가를 제시한 상장사 282곳 중 6월 말 대비 목표가가 낮아진 곳은 203곳으로 전체의 72%를 차지했다.

이 기간 목표주가가 상향 조정된 곳은 68곳(24.1%)에 불과했고, 나머지 11곳(3.9%)은 목표가가 그대로였다.

목표주가가 가장 많이 하향 조정된 곳은 전지박, 올레드(OLED) 소재 등을 개발하는 솔루스첨단소재로 평균 목표주가가 9만7429원에서 6만1167원으로 37.2% 낮아졌다.

전지박 출하량 둔화와 전력비 상승으로 인해 2분기 시장의 흑자전환 기대와 달리 적자 폭이 확대되면서 증권사들이 줄줄이 목표가를 낮춰잡았다.

케이카는 중고차 시장 경쟁 심화와 수익성 악화로 목표가가 36.1% 낮아졌다.

의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 한세실업은 2분기 ‘깜짝 실적’에도 실적 피크아웃(정점 통과) 우려에 목표가가 29.8% 하향 조정됐다.

카카오페이(-29.8%)와 카카오뱅크(-24.8%)도 성장성 둔화 우려 등에 목표주가가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 지난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36포인트(0.61%) 내린 2,492.69에, 코스닥은 11.89포인트(1.44%) 내린 814.17에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5.2원 오른 1,325.9원에 마감했다.연합뉴스
▲ 지난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36포인트(0.61%) 내린 2,492.69에, 코스닥은 11.89포인트(1.44%) 내린 814.17에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5.2원 오른 1,325.9원에 마감했다.연합뉴스

삼성전자는 반도체 업황 우려에 상반기에 이미 시장의 기대치가 낮아져 왔음에도 이 기간 8만4833원에서 8만525원으로 목표가가 5.1% 더 낮아졌다.

업종별로 보면 증시 부진 탓에 증권(-10%) 업종의 목표가 하향 조정 폭이 컸고, 수요 둔화 우려에 디스플레이 부품(-12.6%), 휴대전화 및 관련 장비(-10.1%), 반도체 장비(-7.6%) 업종에 대한 눈높이도 대폭 낮아졌다.

반면 덴티움(29.7%)은 2분기 호실적 발표에, 한화솔루션(21.8%)은 태양광 시장 성장 기대에 목표주가가 크게 상향 조정됐다.

HSD엔진(20.3%), 셀트리온헬스케어(20.2%), 셀트리온(19.6%), 한화에어로스페이스(15.3%) 등의 목표주가도 높아졌다.

주요 상장사들이 예상보다 좋은 상반기 실적을 냈음에도 하반기부터는 대내외 악재로 수익성 악화가 본격화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거래소가 최근 발표한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상장기업 603개사(금융업 등 제외)의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액은 약 1천361조9천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25.09% 늘었다.

영업이익은 107조3천억원으로 16.68%, 순이익은 85조8천억원으로 0.67% 각각 증가했다.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기록이다.

그러나 물가 상승 및 금리 인상으로 인한 비용 증가와 수요 둔화가 본격화하면서 하반기 실적은 역성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제시한 국내 상장사 173곳의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91조6135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하반기(95조3170억원)와 비교하면 3.89% 줄어든 수치다.이들 기업의 올해 하반기 순이익 전망치는 67조6315억원으로 작년 하반기(76조2266억원)보다 11.2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