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희망지원금 27억원 포함

고성군이 희망지원금을 포함한 2022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5184억원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고유가와 물가상승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선제적 대응 및 군민 안전과 민생활력 제고 등을 위해 각종 현안사업의 우선순위 및 시기 조정을 통한 최근의 군정 수요를 적극 반영했다. 주요 사업은 군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코로나19 희망지원금 27억원을 비롯해 저소득층 긴급생활안정지원금 운영비 7억5000만원, 평화지역 외식지구 조성사업 23억원, 송지호 명소화를 위한 경관자원사업 30억원, 어업용 면세유 일부지원 3억 5000만원, 동해안 바닷가 경관도로 조성사업 5억원 등이다.

아울러 각종 재해·재난 피해복구사업 및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토성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20억원, 통합정수장 생활용수 개발사업 실시설계 용역 5억원, 마을주거환경 개선사업 12억원 등도 추가 편성했다.

함 군수는 “민선 8기 첫 추경예산인만큼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며 “희망지원금에 대해 의회는 20만원 지급을 요구했지만 어려운 재정 여건과 하반기 국·도비 지원이 녹녹치 않은 상황으로 판단해 불가피하게 10만원으로 지급하게 됐다.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군이 제출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오는 26일부터 9월 2일까지 열리는 제336회 고성군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박주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