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천 명동에서 시민들이 갑작스런 소나기에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 춘천 명동에서 시민들이 갑작스런 소나기에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16일 수도권과 강원영서 등 태백산맥 서쪽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쪽 지역 일부는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는 늦더위를 겪겠다. 비와 무더위는 제12호 태풍 무이파가 중국 동부 연안으로 이동하면서 공급한 따뜻한 수증기가 만든 비구름대가 유입되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기압골 영향으로 16일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가끔 비가 내리겠다”라면서 “다만 오전까지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소강상태에 들겠다”라고 설명했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등의 지역에서 비가 멎는 시점은 17일 새벽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 5~40㎜다.

16일 아침 기온은 18~23도였다. 낮 기온은 25~32도로 평년기온(24~28도)을 웃돌겠다.

동해상 고기압에서 부는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고온건조해지는 ‘푄현상’ 때문에 산맥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를 넘겠다.

동해안에는 당분간 너울 때문에 높은 물결이 백사장 쪽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방파제를 넘기도 하겠으니 해안가에는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무이파는 16일 오전 3시 중국 칭다오 북북동쪽 40㎞ 지점을 지나 북동진 중으로 17일 새벽 북한 신의주 북북서쪽 130㎞ 지점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