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 "사고 당시 교통통제 인력 보이지 않았다"
경찰 "행사 관련 접수된 협조요청 공문 없었다"
주최 측 "경찰에 문의했을때 하달하겠다고 했다"

▲ 24일 현대자동차에서 진행하는 ‘현대 N 페스티벌’에서 사이클링 페스티벌 도중 인명피해 사고가 벌어져 금일 행사가 취소됐다. [hyundai_n_festival 인스타그램 캡처]
▲ 24일 현대자동차에서 진행하는 ‘현대 N 페스티벌’에서 사이클링 페스티벌 도중 인명피해 사고가 벌어져 금일 행사가 취소됐다. [hyundai_n_festival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인제군에서 개최된 대기업의 사이클 행사 참가자 중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 뒤늦게 행사가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을 놓고 유가족 측이 당시 교통통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발하는 가운데 대회 주최측은 “강원경찰청에서 하달하겠다고 했다”고 밝힌 반면 강원경찰은 “전혀 공문 접수가 이뤄지지 않았고, 문의를 접수로 착각한 것 같다”고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에서 진행하는 현대N사이클링 페스티벌은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인제에서 출발해 충남 태안까지 약 365㎞를 완주하는 코스로 약 300명이 참가했다. 하지만 행사 개최 첫날인 24일 인제군 상남면 상남카센터 부근 삼거리에서 진입하는 시내버스와 참가자 A씨(52·경기 일산)가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 구급활동을 펼쳤지만 끝내 사망했다.

유가족 측은 “사고 당시 경찰 등 교통통제 인력이 보이지 않았다”며 “365㎞라는 장거리로 구성된 대회를 안일하게 준비한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인제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행사와 관련해 경찰서에 접수된 협조요청 등의 공문이 없어 교통통제 인력을 배치할 수 없었다”며 “사고구간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분석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행사 관계자는 공문을 접수했다는 입장이다. 행사 관계자는 “지난 9월 강원경찰청을 통해 협조요청을 문의했을 때 경찰청 측에서 일선 경찰서에 협조 요청을 하달하겠다고 했지만 하달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된다”며 “유가족들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강원경찰청 관계자는 “행사 대행사 측으로부터 접수된 협조 요청 공문은 전혀 없었다”며 “유선을 통해 문의한 것을 공문 접수로 착각한 대행사 측의 착오로 판단된다”고 해명했다.

버스업체가 버스 블랙박스를 내부분석한 결과 버스는 시속 60㎞의 속도로 달리고 있었으며 운전기사에 대한 징계여부는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