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본부장 양선재)가 29일 성명서를 내고 강원도 전입시험을 확대하겠다는 강원도 발표에 대해 ‘갑질인사제도’라며 반발했다. 앞서 강원도는 도청 정원을 동결하고 인건비를 절감, 인사제도 개선계획을 통해 강원도청 전입시험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노조는 “시·군 직원이 강원도로 전입하면 강원도 정원과 인건비는 증가할 수밖에 없는데 해당 사안을 동결하겠다는 것은 결국 파견제도를 이용해 정원과 인건비는 시·군에 떠넘기겠다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대를 역행하는 퇴보적인 정책은 일선 시·군 행정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신재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