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불안과 공포 떤 시민들… “군 당국, 정확한 해명·사과해야”

▲ 5일 새벽 SNS에 올라온 낙탄 추정 영상 캡쳐. 군은 북 도발에 대응 발사한 '현무-2'가 낙탄하면서 발생한 사고라고 밝혔다. (사진=SNS 캡처)
▲ 5일 새벽 SNS에 올라온 낙탄 추정 영상 캡쳐. 군은 북 도발에 대응 발사한 '현무-2'가 낙탄하면서 발생한 사고라고 밝혔다. (사진=SNS 캡처)

강원 강릉지역에 밤사이 불길과 함께 큰 폭발음이 여러 차례 들려 주민들의 신고가 이어지는 등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 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4일 오후 11시쯤부터 5일 오전 1시 30분 사이 강릉 모 부대 방향에서 큰 불길과 연기, 엄청난 폭발음이 몇 차례 들렸고, 불꽃 섬광이 하늘로 향하는 모습도 관찰됐다.

이후 지역 소식을 알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맘카페 등에서는 부대 주변을 중심으로 목격담과 사진, 영상 등이 잇따라 올라오고 순식간에 불안이 확산했다.

한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자신의 목격담을 비롯해 추리와 분석한 댓글이 수백 개가 달리는 등 진위 논란이 일었다.

소방당국에서도 전날 밤 11시쯤 강원소방 119상황실에 ‘비행장에서 폭탄 소리가 난다’, ‘비행기가 추락한 것 같다’는 등의 신고 10여 건이 접수됐다. 강릉소방서 쪽으로도 민원 전화가 이어진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소방당국은 출동 중 군부대 측으로부터 훈련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3분 만에 귀소하기도 했다. 군부대서 따로 구조, 구급 요청은 없었다.

군부대 측은 훈련 전후 아무런 안내 없이 주민과 소방서, 시청 등 행정당국의 요청에 자세한 설명 없이 훈련 중이라고만 밝혀 빈축을 샀다.

이날 폭발음과 큰 불길의 원인은 5일 오전 7시가 되어서야 확인됐다.

한미 군 당국은 5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인 에이태큼스(ATACMS) 각 2발 총 4발 사격을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큰 불길과 화염, 섬광, 폭발음 등은 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낙탄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시민은 “전쟁이라도 나는 줄 알고 밤새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 했지만 어디에서도 상황을 알려주지 않았다”면서 “밤사이 행정당국의 안내 문자조차 없어 무슨 일인지 모르고 밤새 불안해한 주민들을 위해 군 당국은 정확한 해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