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단체관광 인원기준 낮춰
내국인 20인 단체 인센티브도
관광자원·축제 결합 체류 유도

화천군이 ‘사계(四季)관광’ 세일즈에 본격 뛰어들었다. 군은 5일 ‘2022년도 국내·외 단체 관광객 인센티브 지원계획’을 공고하는 등 관광객 유치에 온힘을 쏟기로 했다.

특히 공고에는 다양한 안보관광 콘텐츠의 지속적인 보강과 함께 세 달 앞으로 다가온 산천어축제 개최에 따른 외국인 대상 숙박 및 당일 단체관광 기준을 완화하고, 인센티브는 상향했다.

우선 외국인 단체 관광객 인원 기준을 크게 낮췄다. 기존에는 숙박의 경우 15명, 당일은 10명 이상이지만 앞으로는 5명 이상이면 숙박 및 당일 외국인 단체 관광객으로 인정키로 했다. 인센티브는 1인 기준으로 기존에는 1박 숙박 시 1만5000원, 2박 이상 2만5000원이었지만, 이를 각각 5000원씩 인상했다. 내국인의 경우 20인 이상(만 6세 이상) 단체 관광객에게는 1박 1만원, 2박 이상 2만원의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단체 관광객 인센티브 지급은 각종 영수증 등 숙박사실이 확인되고, 관광지 1곳 이상 단체사진, 화천 소개 SNS 등록화면 캡쳐, 지역 음식점 이용 영수증, 화천시장 등 상가 이용 영수증 등이 확인될 경우 이뤄진다.

이와 함께 군은 오는 21일 개장하는 백암산 케이블카를 비롯해 파크골프 18홀 추가 조성 등을 통해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다양한 관광자원과 지역축제 등을 결합해 지역에서 먹고 자는 체류형 관광객을 늘리는 방향으로 관광산업의 체질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