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허함 달래주는

은은한 녹차 한잔

구르는 이슬 모아

천년을 우린 물빛

청산을 펼치던 기억 풀물처럼 스미고.



내려온 하늘빛이

어찌 이리 고울까?

따라온 하얀 구름

솜사탕 녹이는데

마시면 사라질까 봐 비우지를 못하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