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탄자니아 국내선 여객기가 6일(현지시간) 착륙을 시도하다가 빅토리아 호수에 추락했다고 탄자니아 국영방송 TBC가 알렸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동부 다르에스살람에서 이륙한 탄자니아 프리시전에어 소속 여객기가 서북부 부코바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다가 추락했습니다. 사고 발생 직후 현장 근처에 있던 현지 주민들이 여객기 뒤쪽에 있는 출입문을 열어 승객들이 탈출하는 것을 도왔습니다. 사고 여객기에 43명이 탑승했으며, 이 중 26명이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