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가에 혼자 서 있는 민들레

오늘도 우산이 없다



이른 봄

언 땅을 들추고 싹을 틔우고

보도블럭 틈에서 짓밟히면서도

꼿꼿이 허리를 세우고

기어이 꽃을 피웠다



꾀꼬리의 노란 날갯짓을 따라

비누방울처럼 홀씨를 날리면

밭두렁 냉이와 꽃다지는

고개를 하늘로 젖히고 팔을 흔들었다



서리꽃 반짝이는 가을 날

낙엽이불 속에 숨어 안간힘을 썼다

발끝에 힘을 주고 머리 위로 밀어 올렸다

마지막 한 송이를



쇠기러기 그믐달을 쪼아 먹는

겨울의 문턱에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