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문화원은 오는 16일 오후 2시 북삼동 쇄운마을 용산서원 앞에서 시민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32곳의 비각과 재사·정자, 효 유적지가 있는 쇄운마을로 ‘효 열 인문학 기행’을 떠날 계획이다.
▲ 동해문화원은 오는 16일 오후 2시 북삼동 쇄운마을 용산서원 앞에서 시민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32곳의 비각과 재사·정자, 효 유적지가 있는 쇄운마을로 ‘효 열 인문학 기행’을 떠날 계획이다.

동해 북삼동 쇄운마을 일대 효열비 집성촌 마을을 대상으로 효의 근본을 지키고 마을 맥을 잇기 위한 도슨트(전문 안내인) 참여 ‘시민, 효 열 인문학 기행’이 펼쳐진다.

동해문화원은 오는 16일 오후 2시 북삼동 쇄운마을 용산서원 앞에서 시민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32곳의 비각과 재사·정자, 효 유적지가 있는 쇄운마을로 ‘효열 인문학 기행’을 떠나기로 했다.

북삼동 쇄운마을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효열비 각 집성촌’으로 ‘효가’라는 지명까지 이어오는 곳으로, 총 4개 통(10통~13통, 23통), 475세대에 인구 1270여명이 사는 마을이다.

실시간 기록을 위해 문화원 유튜브 채널 생중계로 진행되는 이날 기행은 효자 김겸·최용채·문희주 등 효자각과 남양 홍씨 열녀각, 연일정씨 여각, 양세삼효여각 등 여각과 용산서원 등을 둘러보고, 우리 선인들의 지극한 효성과 문화를 체험, 이 마을이 학문과 효 열의 고장이었음을 현장에서 확인할 예정이다.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효의 근본은 문안 인사에 있다”며 “ 이번 동해지역 효열비 각 집성촌 효 열 인문학 기행을 통해 인구감소와 핵가족화로 사라지는 효 문화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