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구 국토정중앙면 주민들이 지난 15일 면사무소에서 국가철도공단 관계자에게 618명이 서명한 ‘야촌리 교량화 주민 탄원서’를 전달했다.
▲ 양구 국토정중앙면 주민들이 지난 15일 면사무소에서 국가철도공단 관계자에게 618명이 서명한 ‘야촌리 교량화 주민 탄원서’를 전달했다.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 4공구 양구 야촌리 구간의 지하화 또는 교량 설치를 촉구(본지 9월 23일자 17면)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양구 주민들은 지난 15일 국토정중앙면사무소 회의실에서 국가철도공단 관계자에게 ‘야촌리 교량화 주민 탄원서’를 전달했다. 탄원서에 서명한 주민은 618명에 달한다.

이 자리에는 우동화 국토정중앙면이장협의회장, 임태구 청우리 이장, 김주명 두무리 이장, 조송훈 청3리 이장, 김선묵 군부의장, 조돈준 군의원과 국가철도공단·도화엔지니어링 관계자가 참석했다.

우동화 회장 등 주민들은 탄원서에서 “생활 터전인 논과 밭을 관통해 제방을 쌓고 철도가 지나가 야촌리와 용하리의 농경지를 단절시키면 광활한 농경지 사이로 장애물이 생겨 소음지구간이 발생될 것”이라며 “야촌리 마을 일원은 남북으로 길게 뻗은 산지로 둘러 쌓여 있는데 그 한가운데로 제방이 생기면 골짜기에서 오는 바람이 둑에 막혀 순환이 되지 않는 등 환경의 변화가 올 것이고 겪어 보지 못한 난류가 발생돼 농작물의 생장에 이상이 생길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동서고속화철도 야촌리~용하리 구간은 마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하화로 하는 게 좋지만 절차와 추진과정에 있어서 기준이 맞지 않는다면 교량만이라도 해주길 건의한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교통 인프라의 발전은 매우 중요하지만 생업으로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철도노선 지하화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지하화 또는 교량화가 반영되지 않는다면 우리의 뜻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앞서 양구군의회는 지난 9월 22일 정례회 때 조돈준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제4공구 용하~야촌 토공구간전부 교량 설치’ 촉구 건의문을 채택해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 등에 전달했다. 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은 국책사업으로 재정이 열악한 지방자치단체에 재정 투입을 요구하거나 전가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