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맹비난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엉망…사실 조작하나”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5일 검찰이 자신과 주변 사람들 계좌 추적에 나선 것과 관련, “제가 웬만하면 이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언제든지 털어보라.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검찰을 맹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마이크를 잡고는 검찰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하는 것 말리지 않는다. 저와 가족들 계좌 조사하는 것, 영장 없이 하는 것 제가 동의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고,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검찰이 저와 가족의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다.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날아와)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고 비꼬았다.

또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대표는 최고위 모두 발언에서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정부가) 법적 대응을 운운하며 강경 대응만 고집하면 문제가 더 꼬이고 커질 뿐”이라며“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된다”고 정책 발언을 이어간 것과 대조된다.

이 대표는 한국은행이 6회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이런 때일수록 예산의 최우선 순위를 취약계층 보호에 둬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가계부채 3법, 3대 긴급 민생 회복 프로그램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전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통과한 납품단가 연동제 법안을 언급, “본회의를 통과하면 대선후보 공통공약 중 1호 법안이 탄생한다”며 “법안의 차질 없는 본회의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