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수교 30주년 초청 5일 정상회담 개최

▲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은 5일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 등의 분야에서 실질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한다.

용산 대통령실은 1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의 초청으로 4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사진)이 국빈 방한할 예정”이라면서 “푹 주석은 우리 정부 출범후 첫 국빈으로서 올해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방한하는 것”이라고 했다.

양국 정상은 5일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환담, 정상회담, 국빈만찬 등을 가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푹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정치·안보 △공급망과 인프라 확충 등 경제 협력 △교육·인적교류 △주요 지역 및 국제현안 등을 놓고 양국 간 협력 강화방안에 관해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다.

용산 대통령실은 “베트남은 우리의 독자적인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아세안 연대 구상’의 핵심 협력국”이라면서 “푹 주석의 국빈 방한은 한-베트남 관계를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시키고 ‘한-아세안 연대구상’을 통해 아세안과의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