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저녁으로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설악산에 상고대가 피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김부오 객원기자
아침저녁으로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설악산에 상고대가 피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김부오 객원기자

토요일인 3일 강원내륙·산지에 눈이 내려 쌓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늦은 밤 인천, 경기서해안, 충남북부서해안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기 시작하겠다.

이어 3일 새벽부터 낮까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남, 충북북부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는 적설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적설량은 강원내륙·산지 1~5㎝, 경기북부1~7㎝, 서울·경기남동부 1~3㎝, 인천·경기남서부·서해5도(2일 저녁부터 3일 새벽까지) 1㎝ 미만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등의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5도 사이이고 낮 최고기온은 영상 6~13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내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지며 추운 날씨를 보인 1일 춘천 중앙시장 상인들이 전기 온열기 앞에서 몸을 녹이고있다. 김정호
도내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지며 추운 날씨를 보인 1일 춘천 중앙시장 상인들이 전기 온열기 앞에서 몸을 녹이고있다. 김정호

일요일인 4일에는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 내려오면서 하루 새 기온이 5도 이상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재차 찾아오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4도 사이이고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9도 사이일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은 세찬 바람이 추위를 배가시키겠다.
 

▲ 산불진화용 임차헬기 계류장 방문한 김진태 강원지사. [강원도 제공]
▲ 산불진화용 임차헬기 계류장 방문한 김진태 강원지사. [강원도 제공]

3일부터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풍속이 시속 35~60㎞(10~16㎧),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이상(강원산지는 시속 90㎞ 이상)인 강풍이 불겠다. 이 지역들엔 강풍특보가 내려질 수 있다.

또 동해안은 3일부터, 서해안과 남해안은 4일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55㎞(15㎧) 안팎에 달할 때가 있겠다.

기상청은 “동해안은 현재 건조주의보가 내려졌을 정도로 대기가 메마른 상태인데 바람까지 강하게 부니 불이 나지 않도록 특히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