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신동’ 쌍둥이 자매 김민지-김민선(이상 치악고)이 아시아 무대 정상에 올랐다.

김민지-김민선은 지난 4일 태국 논타부리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주니어배드민턴선수권대회’ U-17 여자복식 결승서 인도네시아의 티티스 마우리다 라흐마-베르나딘 아닌디야 와르다나 조를 2대0(21-18, 21-18)으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들은 중학생이던 지난 2019년 이 대회에 출전해 U-15 부문 복식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연패를 달성하게 됐다. 쌍둥이 자매는 이번 대회 단식에도 각각 출전해 김민지가 8강, 김민선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현재까지 쌍둥이 자매는 국내대회 4회 연속 우승에 이어 국제대회에서도 2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심예섭 yes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