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산 대통령실. 사진/대통령실 제공
▲ 용산 대통령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용산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9일 화물연대 파업 종결과 관련, “우리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인 피해를 줬지만 우리 모두 화물업계의 제도 개선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수석은 이날 오후 이같은 대통령실 입장을 발표하고 “정부는 노사 문제에 관해서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지켜 나가며 청년 세대의 일자리 확보, 그리고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개선, 공정하고 미래지향적인 노사 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앞으로 화물연대와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 “정부부처 차원에서 말씀드릴 사안이지만 정부는 선(先)복귀 후(後)대화의 원칙을 견지해 왔다”며 “대화 테이블은 이제 복귀하는 대로 마련이 되지 않을까 희망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도 개선도 국회에서 적절하게 절차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안전운임제와 관련, “국회에서 여·야가 서로 협의하고 논의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고 있다”며 “따라서 제도적 조치에 대해서는 저희가 국회 논의 과정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에 대해 “정부는 노동자의 인권, 그리고 노동자의 삶의 질 개선에 대해서 정당한 권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며 “특히 청년, 미래 세대 일자리가 확보되는 선에서 정부 정책도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일자리 세습과 기득권 차원의 일자리 지키기 등 이권 카르텔에 대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많은 국민들도 인식하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