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언덕 위 펼쳐진 억새의 바다 만추에 기억될 은빛 물결 < WE+ < 특집 < 큐레이션기사 - 강원도민일보

상단영역

뉴스Q

기사검색

본문영역

WE+

[주말 매거진 OFF]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 가을 추천 감성 트레킹

언덕 위 펼쳐진 억새의 바다 만추에 기억될 은빛 물결

2019. 10. 24 by 윤수용
▲ 정선 민둥산 억새
▲ 정선 민둥산 억새

가을은 단풍과 함께 ‘억새꽃’이 보고 싶은 계절이다.

단풍 트레킹이 화려함으로 중무장한 컬러 산행이라면 억새꽃 산행은 감성이 물씬 풍기는 흑백 트레킹이다.

전국 5대 억새 군락지 중 최고를 자랑하는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절정이다.

전국에서 가장 빨리 시작해 가장 늦게 폐막하는 이벤트다.11월 10일까지 억새꽃을 만날 수 있다.

절정의 교태를 부리는 10월 마지막 억새꽃 장관은 민둥산을 은빛의 물결로 수 놓는다.민둥산 억새는 오전과 오후 가을 햇살을 받으면 은빛으로,해질녘이면 석양과 함께 황금물결의 장관을 연출한다.

시인들은 아침 햇살에 반짝이는 은빛 억새,석양에 빛나는 금빛 억새,달밤에 흔들리는 솜털 억새 등으로 명명했다.

겨울을 재촉하는 늦가을 바람에 몸을 맡긴 억새의 춤사위가 높은 가을하늘의 높쌘구름과 조우하며 유명한 영화 촬영지를 선사한다.누구나 영화 속 주인공이 되는 순간이다.

대한민국 대표적인 철도관광 산행지인 민둥산은 8부 능선에서 정상(해발 1119m)까지 20만평의 광활한 능선의 억새를 자랑한다.민둥산을 오르며 땀이 흐를 때쯤 정상을 정복한 트레커만이 억새꽃 밭을 보며 청정하고 시원한 가을바람을 즐길 수 있다.

최고의 만추 트레킹을 계획 중이라면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한창인 정선을 추천한다.바람에 일렁이는 은빛 억새가 정선아리랑과 만나 다가오는 겨울을 대비하는 여유로움도 선사한다.억새는 바람을 피하지 않기 때문이다. 윤수용
강원도민일보를 응원해주세요
정론직필(正論直筆)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