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5일 강릉서 강원민족예술제

강원민예총(이사장 최찬호) 소속 9개 지부가 참가하는 제26회 강원민족예술제가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강릉 경포해변 일원에서 열린다.

강원민예총이 주최하고 강릉민예총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예술인들의 기량을 마음껏 선보일 수 있는 무대로 마련됐다. 강원도를 알릴 수 있는 콘텐츠와 더불어 현대와 전통문화를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개막공연은 24일 오후 7시 경포해변 중앙광장에서 열린다. 강릉지부 음악협회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강릉 국악크로스오버그룹 앙상블 현, 춘천 강원소리진흥회, 원주 색소폰팀 칸타빌레, 동해지부 손도열 대금연주가, 속초 음악팀 색연필 등의 무대를 선보인다.

다음날에는 정선지부의 정선아리랑, 태백지부 연극협회의 스테츄 마임, 영월지부 어라연 소리예술단의 민요, 삼척지부 무용분과의 검기무 공연을 볼 수 있다.

삼척 검기무는 서기 512년 우산국(울릉도)을 정벌한 신라장군 이사부의 기백을 기리고 독도를 지키는 중심에 삼척(실직)이 있었음을 알리기 위한 작품이다. 광개토 누에보 댄스팀의 초청공연도 진행된다. 김진형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