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의회, 촉구 건의문 채택
오늘 국토부 등 기관 전달 예정
“토공방식 계획, 민심 들끓어”

▲ 양구군의회(의장 박귀남)가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제4공구 용하·야촌구간의 토공 구간을 전부 교량으로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 양구군의회(의장 박귀남)가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제4공구 용하·야촌구간의 토공 구간을 전부 교량으로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양구군의회(의장 박귀남)가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제4공구 용하·야촌 토공구간을 전부 교량으로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22일 제280회 제1차 정례회 제7차 본회의에서 조돈준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에 따른 건의문’을 채택했으며, 23일쯤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 등 관련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의회는 건의문에서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노선이 양구군 국토정중앙면 용하·야촌리를 통과하는데 토공방식으로 철로설치계획이 됐다는 것에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토공방식으로 철로가 마을 한가운데를 통과하면 삶의 터전이 둘로 나뉘어 정겹게 살아 온 마을 주민들 간의 사이도 멀어지고, 농경지를 상하좌우로 나누는 거대한 성벽이 될 것이며, 지대가 낮은 곳에 토성을 쌓으면 주변 농경지는 비 오면 물에 잠기는 거대한 웅덩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민의 거주권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결과적으로 국민 행복추구권을 침해해 고대하며 기다렸던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의 국책사업이 오히려 주민들에게 큰 아픔과 상처를 주는 사업이 되는 것”이라며 해당 구간 전부 교량 설치의 필요성을 밝혔다.

의회는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은 국책사업으로 재정이 열악한 지방자치단체에 재정투입을 요구하거나 전가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군의회는 이날 본회의를 끝으로 정례회를 폐회했다. 양구군 2회 추경안의 경우 집행부가 편성한 4315억4580만원(기정예산 대비 6.35% 증가)을 감액없이 원안가결해 추경을 확정했다. 이동명 ldm@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