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일명 ‘청담동 술자리’가 모두 거짓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조선일보 등 국내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첼리스트 A씨는 지난 23일 경찰에 출석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정까지 술을 마시는 걸 봤다고 말한 일명 ‘청담동 술자리’가 모두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23일) 오후 A씨를 불러 약 3시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그간 경찰 소환에 불응해 왔으나 논란이 확산하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결국 출석했다.

A씨는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A씨의 전 남자친구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해 A씨가 당시 전 남자친구에게 말한 내용이 거짓이라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A씨. [온라인 커뮤니티]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A씨. [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A씨가 ‘청담동 술자리 의혹’ 당일 자정 넘어 그 술집에 있지도 않았던 것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석했던 사람들과 오후 10시쯤 술집을 떠났으며 경찰은 A씨가 당일 실제 누구와 함께 있었는지도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말한 허위 사실이 어떤 경로로 유포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며 이에 따라 김의겸 의원이 대화가 담긴 녹음 파일을 얻게 된 과정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지난 7월 19일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 윤 대통령, 한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모여 자정 넘은 시각까지 술을 마셨다는 내용이다. 당시 이 자리에 있었다는 여성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본인이 이런 장면을 목격했다고 말한 대화가 외부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