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한 동물농장에서 기르던 새끼사자 두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가 생포됐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8시 30분쯤 강릉시 옥계 소재 A동물농장에서 생후 6개월 된 새끼 사자 2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차를 몰고 농장 인근을 지나던 주민이 처음 발견해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 등이 현장에 출동해 오후 11시 쯤 사자 두 마리를 모두 생포했다. 생포 당시 사자들은 농장에서 50m 정도 떨어진 야산을 배회하고 있었으며, 농장 주인이 마취총을 쏴 사자들을 생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