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강원도교육청 지방공무원 승진인사가 예년 이뤄지던 1월에서 3월로 밀리자 도교육청 노조(이하 노조)가 반발(본지 1월19일자 4면)한 가운데 도교육청이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노조는 “승진 인사 미실시로 인한 사무관 9석이 공석이고 인사 미실시 배경에는 특정인 승진을 위한 꼼수가 존재한다”고 주장하며 즉각적인 인사 단행과 승진인사 미실시 책임자 문책 등을 요구했다. 강원도교육청은 최근 입장문을 통해 “노조의 ‘특정인을 승진시키기 위한 꼼수라는 의견이 지배적’라는 주장은 맞지 않는다”면서 “승진임용은 규정에 따라 평가하고,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특정인을 위해 승진인사를 미루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정민엽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